[노동조합 논평] 이진숙 대전MBC 사장의 사의 표명에 부쳐

관리자 0 112 01.08 19:07


[노동조합 논평] 이진숙 대전MBC 사장의 사의 표명에 부쳐

 

이진숙 대전MBC 사장이 오늘(8) 사의를 밝혔다. 3년 임기를 불과 2개월도 채 남기지 않은 시점이다. 이진숙은 이미 오래 전부터 회사 안팎에서 사퇴를 요구받고도 요지부동이었다. 그러나 자신의 해임을 위한 주주총회 개최가 임박하자 돌연 사의를 밝혀 퇴직금을 챙길 수 있게 됐다. 그의 사임은 만시지탄이지만, 끝까지 잇속을 챙기려는 치졸한 행태는 다시금 MBC 구성원들과 시청자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김재철의 입으로 통했던 이진숙은 지난 7년 서울과 지역 MBC의 요직을 두루 거치며 공영방송 파괴와 MBC의 몰락을 주도했다. 기획홍보본부장으로 재임하던 2012170일 파업 직후에는 MBC2대 주주인 정수장학회의 최필립 이사장과 비밀리에 만나 MBC 지분 매각과 처분 방안을 논의했다.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의 MBC 장악 문건에서 마지막 단계로 언급된 ‘MBC 민영화를 실제로 추진한 것이다. 그는 또 보도본부장 재임 당시 발생한 세월호 참사의 전원 구조 오보와 유가족 폄훼 보도 등의 경위를 조사하기 위한 특별조사위원회의 동행 명령장을 받지 않으려고 잠적하기도 했다. 대전MBC 사장 취임 이후에는 공정방송을 요구하는 사원들을 부당 징계하고, 지역성과 전혀 무관한 중동뉴스를 지역방송에 내보내며 전파를 사유화했다. 정권의 MBC 장악에 협력하고, 지역MBC의 자율성과 지역성을 파괴한 그는 현재 국정원법, 방송법, 노동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의 수사 선상에 올라 있다.

 

 

아직 MBC를 떠나지 않은 지역사와 관계사 사장, 서울의 무보직 이사들도 속히 거취를 결정하기 바란다. 특히 MBC 부사장 등으로 재임하며 부당전보와 노조파괴 등 각종 부당노동행위를 저질러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는 권재홍 MBC플러스미디어 사장은 더 이상 회사의 명예를 더럽히지 말고 MBC를 떠나 죗값을 치러야 한다. 모든 MBC 구성원과 노동조합은 정권의 방송장악에 부역한 적폐 인사들을 일소하고, MBC 파괴의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에 매진할 것이다.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14 노보236호] <MBC정상화위원회> 공식 출범 관리자 01.22 52
813 [전주지부] 전주 MBC 사장은 청렴, 도덕, 저널리즘에 투철해야 한다 지부관리자 01.16 341
812 성명] 지역MBC의 공공성과 지역성 복원을 기대한다 관리자 01.16 62
811 성명] MBC를 망친 적폐 임원들, 즉각 회사를 떠나라! 관리자 01.15 66
810 성명]‘사상 최악 노동탄압’김장겸, 안광한 불구속 처분 유감이다 관리자 01.11 151
열람중 [노동조합 논평] 이진숙 대전MBC 사장의 사의 표명에 부쳐 관리자 01.08 113
808 대전지부성명]이진숙 사장 퇴출은 대전MBC 재건의 시작이다 관리자1 01.08 69
807 성명] 지역사·자회사 임원 해임은 MBC 정상화의 전제조건 관리자 2017.12.27 188
806 성명] MBC 적폐 임원들을 즉각 해임하라! 관리자 2017.12.20 368
805 노보235호]최승호 사장 첫 조직개편 관리자 2017.12.15 332
804 성명] MBC 신임 감사, 방송장악 청산의 적임자 선임해야 관리자 2017.12.08 683
803 성명]해직 언론인 출신 최승호 신임 사장에게 바란다 관리자 2017.12.07 532
802 노보234호]해고자 즉각 복직! '노사 공동선언' 제안 관리자 2017.12.05 255
801 성명]시민과 종사자의 참여로 뽑는 MBC 사장, 역사적인 첫 걸음 관리자 2017.12.01 203
800 성명]사장 후보 최종 3인 확정… 선임 절차의 독립성, 공정성, 투명성 끝까지 지켜야 관리자 2017.12.01 128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