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편파․왜곡보도 주역들의 적반하장

 

 

편파 왜곡보도 주역들의 적반하장

 

 

 


  자유한국당은 이명박. 박근혜 정권의 방송장악 공범이다. 그러나 단 한 번의 반성도, 사죄도 한 적이 없다. 이런 자유한국당이 MBC내의 편파.왜곡보도 주역들과 함께 오늘(27) 기이한 행사를 열었다. 이른바 좌파정권 방송장악 피해자 지원 특별위원회회의다. 이 자리에 나온 MBC 출신 인사들의 발언은 가짜뉴스와 적반하장 일색이었다.

 

   MBC 시사제작국 부국장 출신 박상후 씨는 세월호 유족 모욕폄훼 보도와 발언의 핵심 당사자다. 세월호 참사 당시 보도 책임자로서, 사고 당일 배 안에 사람들이 많이 있다는 현장 보고를 여러 차례 묵살했다. 그래놓고 오늘, 이 사태를 조사하려는 MBC 정상화위원회에 대해 정상 인민재판에 앞서 멍석말이를 하는 곳, 파업에 참여하지 않은 언론인을 조사해서 징계하려는 곳이라고 주장했다.

   MBC 정상화위원회는 사규와 절차를 통해 설립된 공식 기구다. 과거 MBC내의 언론자유와 방송독립 침해, 공영방송 가치훼손의 배경과 원인을 객관적으로 조사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기록을 남기기 위해 사용자와 과반수 노동조합이 함께 참여했다.

 

   박상후 씨는 수차례에 걸친 정상화위원회 측 조사 요구에 계속 불응하면서, 특정 정당과 손을 잡고 정상화위원회의 취지를 부정하며 사실관계를 왜곡하는 언행을 이어가고 있다. 안타까운 일이다. 본인이 떳떳하다면 절차에 당당하게 응하고 사실대로 소명하면 될 일인데 말이다.

 

   편파와 왜곡으로 얼룩진 과거 <MBC 뉴스데스크> 앵커 출신으로, 최근 자유한국당에 입당한 배현진 씨도 마찬가지다. 배 씨는 사법부로부터 두 차례나 합법성과 정당성을 인정받은 MBC 총파업을 정치파업이라고 폄훼하면서 “(본인이) 초등학생도 하지 않을 이지메와 린치(잔인한 폭력)를 당했다, 있지도 않은 사실을 얘기했다. 상식의 문제다.

 

   인터뷰 조작과 왜곡보도 의혹을 받고 있는 김세의 씨 역시 파업에 참여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마이크를 빼앗겼다파업 불참 보복설을 주장했다. 자신들의 의혹과 과거 행적에 대해서는 제대로 소명하지 못하면서, 자신들이 왜 조사대상이 됐는지 잘 알고 있으면서, 본질을 흐리는 물타기만 계속 시도했다.

MBC 구성원들은 그동안 대응을 애써 자제해왔다. 자유한국당의 행태와 여기에 응한 인사들의 의도가 너무나 빤하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오늘 이들은 하한선을 넘었다. 편파왜곡보도의 주역들이 특정 적폐 정당과 연합해 타사 기자들 앞에서까지 허위와 왜곡을 이어갔다. MBC의 이름을 그만큼 오염시켰으면 됐다. 이제라도 그만하기를, 지금이라도 반성하고 사죄하기를, 마지막으로 충고한다.

 

 

 

 

 

2018327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40 노보242호]흔들리는 과거 청산 표류하는 미래 전략 관리자 09.04 99
839 성명] 전모를 드러내는 ‘적폐 시절’ 채용 비리, 이제는 결단할 때이다! 관리자 08.27 82
838 노보241호] '검증하겠다' 던 방통위의 대국민 사기극 관리자 08.13 130
837 성명] 자유한국당의 불법 개입과 방통위의 대국민 사기극 관리자 08.10 129
836 성명]양승태와 김장겸의 검은 거래, 판결과 기사를 맞바꾸었나? 관리자 08.07 87
835 11기 방송문화진흥회 이사 후보자 공개 검증 시작 관리자 07.18 140
834 성명]세월호 참사 기간 ‘해외 호화 접대’ 또 터진 김광동 비리 의혹, 지금이라도 해임하라 관리자 07.05 139
833 성명] 지역사 이사 추가 선임을 취소하고 자율경영 약속을 지켜라 관리자 06.29 156
832 성명]노동시간 단축, 전략적 결단이 필요하다 관리자 06.29 132
831 지부공동성명] 지역사 비상임이사 추가선임 철회하라 관리자 06.19 248
830 노보240호] 방문진 이사 선임, 여야 정치권은 손 떼라! 관리자 06.01 405
829 노보239호] 주(週) 52시간 노동제, MBC의 대대적 수술이 필요하다! 관리자 04.23 796
828 성명] 끝까지 ​진실을 밝혀내고 엄중하게 책임 물어야 관리자 04.18 282
827 노보238호] ‘78명 방출대상’ 경영진이 직접 선정했다 관리자 04.03 934
826 성명] 물증 드러난 반헌법적 범죄행위,끝까지 책임 묻겠다 관리자 04.02 999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