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지부] 전주 MBC 사장은 청렴, 도덕, 저널리즘에 투철해야 한다

전주MBC 사장은 청렴,도덕,저널리즘에 투철해야 한다


-경영 능력과 콘텐츠 경쟁력 향상 해법은 기본 중의 기본

 

  총파업 승리와 함께 MBC 개혁이 속도를 내기 시작됐다. 이번에 마련한 지역MBC 사장 선임 절차는 낙하산 사장이라는 과거 관행과 단절을 시작한 상징적인 사건이다. 앞으로 노사는 단체협상 등을 통해 “수평적 네트워크”와 “자율경영” 취지를 살린 지역MBC 사장 선임제도 마련이라는 과제를 남겨두고 있다. 이번 사장 선임 제도는 비록 과도기적인 한계를 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통해 뽑히는 새 사장에 대한 기대와 관심은 그 어느 때보다 큰 게 사실이다. 새 사장에 대한 윤곽은 이르면 공모가 끝나는 오는 22일쯤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전주 MBC 사장은 기본적으로 경영 능력과 콘텐츠 경쟁력 강화를 위한 실천 방안을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 경영안정과 콘텐츠 경쟁력은 국민이 바라는 방향으로 MBC 개혁을 가능하게 하는 충분조건이기 때문이다.

 

  아울러 전주MBC 사장은 청렴과 도덕성에서 흠이 없어야 한다. 지역 대표 언론사 사장의 청렴과 도덕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부족하지 않다. 사장은 구성원에게 청렴과 도덕의 기준이요 귀감이 돼야 한다. 그래야 개혁에 필요한 리더십을 확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전주MBC도 굴곡진 역사를 간직하고 있다. 암흑같은 시기에 덥석 보직을 받고 낙하산 사장의 잘못된지시를 이행하겠다며 동료들의 간절한 눈빛을 외면했던 이들이 적당한 신분세탁을 거쳐 감히 사장 자리를 넘봐서는 안된다. 우리에게는 의(義)를 위해 사(私)를 희생할 줄 아는 이가 필요하다. 비겁하게 살아온 이는 전주MBC 사장 자격이 없다.

 

  전주MBC 사장은 방송 저널리즘에 맞는 품격과 올바른 가치관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 언론인이라는 호칭이 삶의 시작이자 마지막이 될 정도로 저널리즘에 투철해야 한다. 평소 그것을 어떻게 실천해왔는지 분명하게 증명하고 드러낼 수 있어야 한다.

 

  위 기준들은 전주MBC 사장이 갖춰야 할 최소한이다. 우리가 전주MBC의 자랑이듯 사장역시 전주MBC의 자랑이어야 한다. 자신에게 유리한 기억과 착각에 빠져 뻔뻔하게 사장 자리를 넘본다면 그 자체로 전주 MBC와 구성원의 명예를 훼손하는 것이다. 기억의 희미함과 감언이설로 구성원과 임원후보추천위원들을 현혹시킬 수 있다는 생각일랑 꿈도 꾸지 말라. 노동조합은 매의 눈으로 전주MBC 사장 후보자와 선임 절차를 지켜볼 것이다.

 

2018년 1월 16일

전국언론노동조합 문화방송본부 전주지부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6 성명/보도자료 [전주지부] 근로복지기금의 정상 운영은 자율 경영 실현의 시험대이다 지부관리자 05.03 57
45 성명/보도자료 [전주지부] 편법으로 유지해온 JUMF, 이번에도 겸직,겸무의 망령을 불러내는가? 지부관리자 04.04 90
44 성명/보도자료 [전주지부] 신임 사장의 경영 정책, 기대와 우려가 교차한다 지부관리자 03.21 125
43 성명/보도자료 [전주지부] 취임식 연기, 잘못된 판단과 안일함의 시작은 아닌지 우려스럽다 지부관리자 02.01 164
열람중 성명/보도자료 [전주지부] 전주 MBC 사장은 청렴, 도덕, 저널리즘에 투철해야 한다 지부관리자 01.16 162
41 성명/보도자료 [전주지부] 노동조합 감사의 인사, 노무 담당 발령 묵과할 수 없어 지부관리자 01.02 210
40 성명/보도자료 [전주지부] 원만식 사장 31일 사퇴 확정, 26일부터 뉴스 정상화 지부관리자 2017.12.22 266
39 성명/보도자료 [전주지부] 지역MBC 이사회 개혁, 수평적 네트워크 복원의 첫 출발이다 지부관리자 2017.11.29 209
38 성명/보도자료 [전주지부] 전주MBC 사측의 뉴스에 대한 인식을 우려한다 지부관리자 2017.11.29 205
37 성명/보도자료 [전주지부] 다시 우리의 싸움이다 지부관리자 2017.11.29 265
36 성명/보도자료 진주지부성명] 사필귀정(事必歸正), 법원의 부당해고 무효 판결을 환영한다! 관리자 2012.11.08 3534
35 성명/보도자료 [기자회견문-전국 19개 지역MBC 노동조합]자율과 창의가 넘치는 지역을 꿈꾸며 관리자 2011.02.23 4656
34 성명/보도자료 [삼척지부] 저주의 굿판을 당장 걷어치워라! 지부관리자 2011.02.21 3588
33 성명/보도자료 [대구지부]통폐합으로는 미래가 없다. 지부관리자 2011.02.15 3521
32 성명/보도자료 [대구지부]김재철은 지역MBC를 제물로 삼으려는가? 지부관리자 2011.02.15 3956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